HOME > 사이버법당 > 불교예절

FAQ검색
절을 찾아갔을 때
법당안에 들어갔을 때
합장(合掌)과 차수
큰 절을 하는 법
공양을 올리는 법

  1. 절을 찾아갔을 때
- 단정하고 간편한 복장을 한다.
- 입구에 들어서면서 법당을 향해 반배를 한다.
- 스님을 만나면 합장하고 인사한다.
- 맨 먼저 법당참배를 하되 오른 쪽 옆문으로 들어간다.
- 법당 앞을 지날 때는 공손히 옷깃을 여민다.
- 절의 행사나 남에게 방해되지 않도록 한다.
  2. 법당안에 들어갔을 때
- 우측의 옆문으로 들어서면 먼저 반배한다.
- 촛불을 밝히고 촛불로 향에 불을 붙인다.
- 한개의 향을 두손으로 이마에 받들었다가 가슴높이로 내린 뒤 공손히 향로에 꽂는다
- 향을 꽂은 뒤 합장한 채 물러나 반배한다.
- 절을 세 번 혹은 그 이상으로 정성껏 한다.
- 나올 때는 촛불을 껐는지 반드시 확인한다.
  3. 합장(合掌)과 차수
- 합장은 일심(一心)의 경지를 표현한 것이다. 따라서 모든 잡념을 버리고 순수한 본연의 일념(一念)으로 합장하는 것이 올바른 합장이다.
- 합장은 팔꿈치를 옆구리에 밀착하고 마주된 손바닥은 명치위에 약간 떼어두며 머리를 약간 숙인자세를 취한다.
- 차수(叉手)는 두손을 자연스럽게 앞으로 내려 손에 힘을 주지 않고 교차하여 잡는 모습을 말한다.
  4. 큰 절을 하는 법
- 먼저 합장하고 반 배를 한 뒤 그대로 무릎을 꿇는다.
- 두 손과 이마를 바닥에 댄다.
- 손을 뒤집어 위로 약간 들어올려 받드는 모습을 한다.
- 다시 손바닥을 바닥에 대었다가 천천히 일어선다.
- 이렇게 절을 세 번 하는데, 세 번째 절을 하고는 일어나듯이
- 가슴을 들었다가 다시 한번 절을 하는데 이것을 고두례라고 한다.
- 일어서서 처음 절을 할 때처럼 다시 반 배를 한다.

*오체투지(五體投地=큰절)란 머리,다리,팔,가슴,배의 다섯부분이 땅에 닿도록 엎드려 절하는 예법을 말한다.
  5. 공양을 올리는 법
- 청정하고 깨끗한 마음으로 오직 심성이 맑아 질 것을 염원하도록 한다.
- 자기가 올린 공양에 대해서 자랑하거나 교만하지 않는다.
- 부정한 방법으로 얻은 물건을 공양물로 써서는 안된다.
- 자기의 분수에 맞게 공양을 올린다.
- 꽃, 과일, 향, 초, 백미, 차등 부처님께 올리는 것을 육법공양이라 한다.
- 공양을 올리고 불공을 드리는 시간은 오전 10시부터 12시 사이가 좋다.



Array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