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참배수기 > 참배(신행수기)

기도처 봉정암
  이화영 2011-12-26   (1822번째 읽음)
몇해전에 봉정암에 인연을 맺고 오랫동안 다니면서
24시간 기도처로 봉정암은 저희 불자에게 진정한 불제자들의 안식처이자,
게으른 마음을 다지게 해주는 곳이였습니다.

그런데 얼마전부터 24시간 기도처에서 기도소리가 들리지 않습니다.

힘들게 산을 올라가서 저녁예불을 들이고 나면
바로 다른 스님이 들어오시기 때문에 사실 몸이 힘들어도 스님따라 또 기도를 시작했으나 이젠 저녁 예불을 드리고 잠시 쉬었다가 10시부터 12시까지
철야라는 이름으로 예불들이고 쉬었다 3시에 새벽 예불을 드립니다.

글쎄요 저희의 욕심일까요

봉정암 만이 갖고 있던 정진의 소리를 듣고자 하는것이...
간혹 사람들이 자신의 게으름을 합리적으로 감추기위해
부처가 내마음에 있니!, 또는 어디에서나 기도할수있니~...

다 좋습니다.
그래도 어리석은 중생들이 현실에 매여 살면서
지혜롭지 못해서 어두워서
그곳까지 갔을 때 아무도 없는 법당을 지키고 있는 스님들의 불경소리에
마음을 다듬는 곳으로, 기도도량으로서의 제 모습을 찾길 바랍니다.

스님들이 그러시겠죠
스님들이 24시간기도하는것보다 중생 스스로 기도하는것이 낫다고...
그렇다면 스님 그자리에서 내려오셔야죠
중생들이 스스로 잘 못하니까
스님께 의지하고, 보이는 것에 의지하는것 아니겠습니까

불사는
기도처로서의 제역할을 다할 때 불사를 드리고 싶은 중생이
생기는 법입니다.
건물만 잘 짓는다고 기도가 잘 되는 것은 아니죠
요즘은 부처님 사리탑이 있는 곳이 많이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봉정암을 찾는 불자는
기도도량으로서 봉정암이 우리 뇌리에 있기 때문입니다.




이름  
꼬리말    


343 개, 11/35 페이지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 작성일
243 色是空 달메 1272 2011-12-27
242 기도처 봉정암 이화영 1822 2011-12-26
241 달메 965 2011-12-22
240 심봉사 3년외상? 민종식 1091 2011-12-15
239 空, 2011.3.22.16:16 달메 1263 2011-11-02
238 사리탑과 단풍, 2011.10.19~10.20 [3] 달메 1446 2011-10-20
237 모든 인연들에게 감사합니다. [3] 감사하는 마음 1562 2011-10-19
236 10월 8일 불뇌사리탑의 가을을 찾아 윤보열 1166 2011-10-18
235 불자 한 사람 없는 법당(적멸보궁) 달메 2103 2011-10-14
234 사리탑, 2011.10.4~10.5 달메 1610 2011-10-07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Array ( )